우리들의 이야기 <믿음 온유 사랑>

2022/09 60

내 가을

내 가을 바람이 부는대로 철이 바뀌듯이 전쟁과 식민지가 없던 그 시대의 문화라도 부족한 것이 많아서 여전히 춥고 가난한 날들 철이 없던 동심은 해 맑아야 하는데 일찍 철이 나게 한 것이 부족한 삶이었다. 부러운 것이 많았던 어린시절 누가 무어라고 안하는데 웃다가도 속수무책 슬퍼져 눈물나니 웃다 울으면 머리에 소나무 난다고 그렇다면 나의 머리는 숲속일 것이다. 오빠와 언니만 없는 것이 아니고 아버지는 있으면서도 여자 데리고 도망갔으니 있으나 마나 한 맺힌 나의 어린시절 헤어나올수 없는 깊은 골짜기 높은 산등성이를 기어오른 어린시절 해가 뜨면 해가 지고 어둠이 내리면 빛을 향해 밤세 돌고 돌아 동이트며 아침이 오는데 같은 날 같아도 세월이 간자리에 내가 어른이 되어 또따른 나의 삶은 더 아프게 신음하고 있다..

오월의 여행

오월의 여행 제주꽃이 바람에 하늘거리던 오월의 어느날 그때가 벌써 7년전 또 다시 받아논 날짜 우리들이 제주도 가는날 5월 18일 산과 들은 변함없이 꽃이 반겨주었습니다. 비행기로만 날아갔던 제주도가 다시 차를 배에싣고 떠나는 제주도 여행은 더 오월을 색다르게 하였습니다. 배안에서 맥주를 마시며 바다위를 떠가는 우리들의 가족여행 피곤하면 쉴 수 있는 침대놓인 홀이 우리들의 아지트 웃고 떠들고 어른아이 3대가 함께 바다 위에서 신이 났던 오월의 여행 오월은 푸른것만 아니고 산에도 들에도 이름모를 꽃들이 제주 향기를 그 꽃이름은 제주꽃이었습니다. 제주도 여행 푸른날에 하늘거리는 제주도꽃 꽃을 바쳐주는 푸른 잎사귀 눈이 부신 오월. 하늘도 푸르고 바다도 푸르고 초원도 푸르고 내마음도 푸르게 물들었던 날 목포에..

한생의 꽃

한생의 꽃 봄에는 꽃이 피어좋고 여름에는 그늘과 바다가 더위를 피해가게 하니 좋고 가을에는 잎새에서 피는 꽃이 아름답긴 하지만 허무하고 쓸쓸함이 묻어있기에 가을꽃은 더 거룩한가하면 후다닥 겨울에서 눈꽃을 보여주니 우리의 한생은 꽃과 함께 살았으니 좋았습니다. 눈사람 보이는 세상은 결과로만 인정하다보니 서로의 관계가 모두가 적이었다. 안보이는 마음과 보이는 눈길에서 멈춰야 할것들과 멈추지 말아야 할것들이 우리를 갈라치기 하지만 그 안에서도 분별력만이 사람구실할 때 따라오는 이들이 많았는데 세상에서 잘난체해도 사기당하는 것들은 눈뜬 봉사였다. 눈은 감았어도 마음이 세상을 보게 하여 사람을 샀기에 차마 눈먼 봉사라해도 속이지를 안했으니 그들이 하얀 눈사람 자연에서 인생이 함께 가며 겨울에 눈사람이 되는 것은 ..

새월의 정

새월의 정 멀리 살지도 않는데 마음이 멀어진것도 아니지만 서로의 정이 가까이 있지 못한 것은 마음이 다르기 때문이였습니다. 한세월 살아온 삶이 다르지만 자식을 향해서는 한마음 이젠 자신의 삶보다는 애들의 자랑으로 이야기를 나누는 세대가 되었습니다. 장마가 늦여름에는 폭우로 변하고 그렇게 덥던 날 매미 세상이었는데 비바람이 다쓸고 가면서 귀뚤이 울고 가을이 성큼 오는줄 모르게 와서 등산객이 산에 꽃을 피우고 있었습니다. 어젯밤은 어머니 뵈러 요양원에 다녀와서 동생내외하고 술한잔 하면서 사는애기 나누다보니 시월초에 조카떨이 시집간다 하였습니다. 삶은 애경사로 만나고 헤어짐이 일상이 되었는데 경사만 추억하고 애사는 지우지게 하소서. 묶은 때를 벗으려 칙칙해지는 잎이지만 안본사이 고운 옷으로 갈아입듯이 저희 삶..

기억

기억 지나간 날들은 지나간대로 사연이 있듯이 자주 바람부는 눈비가 다녀갔지만 그사이에도 다양한 봄꽃이 피었고 풀꽃이 세상을 물 들이더니 산곡대기에서부터 내려오며 잎새에서 꽃을 피우듯이 삶은 축축하게 젖은날만 있는 것이 아니고 말리는날이 더 많았다. 나의 시간이 가는대로 수많은 인연을 만들었고 사는민큼 고마움이 쌓여 그들이 웃게 하였다. 담아두고 싶은 추억과 쓰잘대 없거나 버리고 싶은 기억이 지나간 날이기에 삶의 이야기가 되었다.

가을 하늘

가을 하늘 하늘은 푸르고 마음도 푸르고 가을산도 아직은 푸르러라. 푸른색이 평화 자유라니 내마음도 푸르게 물들게 하소서. 거울같이 맑은 가을하늘 구름이 해와 장난하며 떠가듯 내 마음도 맑게 모두를 기쁘게 하여주소서. 가을빛 따라 색이 면해가는 억새꽃 푸른색에 하얗게 핀 억새를 넘어가는 햇빛이 황금색으로 비추고 황금 들판의 익어가는 열매들처럼 저희도 가을속에 있게 하소서 광야한 가을하늘 아래 맑을수록 그림자가 선명하듯 저희도 가을하늘 닮게 하시소. 당신의 집 가을이 오면 바람도 기온도 햇빛도 들판도 습기를 거두어가고 어디를 보아도 결실의 계절 산과 들이 풍성하게 열매맺어 풍요로운 가을날 햇빛도 바람타고 구름이 가는대로 들고나는데 북한산을 등산 하는 아들 영상에서 보았습니다. 온라인 디지털이 대세인 지금 눈..

내 가을

내 가을 높고 맑은 하늘에 구름과 장난하며 달려가는 햇빛이여 나를 감아다오. 여름과 가을사이에 나는 어디쯤 서있는지 창문을 열어재친 여름은 바람이 고마우며 습기를 가져간 개운한 가을 햇빛 창문을 닫으면서도 바깥세상을 본다. 철따라 가는 우리들 작년 가을 다르고 올가을이 다르지만 마음속에 간직한 우리들의 가을 추억은 아름 다워라. 얼굴에서 피던 꽃이 여름엔 푸른 꽃이 피더니 가을이라고 물들인 잎새꽃은 우리들의 꽃 향기는 달라도 지지 말아라 시들지 말아라. 내가을 햇쌀이 너무 눈이 부시니까 눈을 뜰수 없는 것은 마음이 받아들이지 않는 것이었다. 나의 몸은 햇빛을 좋아하기에 밀어 넣었는데 마음이 받아 들이지를 않고 어둠속에 있었다. 이렇게 좋은 가을 햇빛 왜 나는 터널에서 헤어 나오지 못하는지 문제는 나의 마..

카테고리 없음 2022.09.16

가을 피는꽃

가을 피는꽃 가을은 잎새에서 꽃이 피며 열매들이 꽃이되니 감사함을 가지게 하소서. 낮과 밤 길이가 달라지며 어두운 밤 아무도몰래 차가운 이슬을 뿌리면 가을햇빛이 말려주며 해와 이슬이 가을잎을 물들이어 꽃잎이 웃고 풍성한 열매로 아름다움도 겸비하니 고마운 가을이게 하소서. 아침 저녁으로 서늘한 바람에 기온이 내려가는대로 하얗게 하늘거리며 가을에만 피어나는 억새꽃 쓸쓸함을 느끼지않게 젊은날의 추억으로 그리움의 가을이게 하소서

두 생각.공평

두 생각 신세는 마음이 가르킨다고 생각하기 따라 천국과 지옥을 오가드라 일이 많으면 힘들어 죽겠고 일이 없으면 불안해 죽겠고 부정적이 더 힘들게 하더라 일이 많으면 힘들어도 좋고 일이 없으면 놀아서 좋더라 긍정은 힘을 주더라.2022 공평 넘치면 흐르니 모자람만 못하였고 앞에서나 뒤에서나 걷지 않고 나란히 갈 때 높고 낮음없이 이야기를 할수 있어 가까운 사이를 만들었다. 큰 나무는 그늘이 멀리 가지만 세월이 가는대로 잎새가 떨어지나 작은 나무는 커가면서 잎새가 무성해지어 크고 작은 나무가 다 제 역할을 하는 것이었다. 나무는 저마다의 책임이 있어 푸른데 사람들은 자리대로 낙옆이 클수록 작아지더라. 2022

가을아

가을아 언제나 가을이 오면 잊고 싶은 시간과 기억하고 싶은 날들이 섞여져 그안에 웃음도 눈물도 함께 있는 가을인데 시간이 흐르는대로 몆번인가 너의 가을이 내게로 찾아오더니 아픔은 서서히 지워지고 아름다운 너의 가을이 나의 젊은 가을날 이었으니 그때만 추억하련다. 맑은 가을하늘 황금빛 들판 어디를 보아도 아름답고 풍요로움을 주는 너의 가을이 내가을 나의 어둔 마음을 비춰주면서 맑아진 가을아! 님에게 깊어가는 가을이 된 나의 님이여 함께 있어도 늘 반가운 사람 하나 늙어가도 젊은날만 기억 하기에 죽는날 까지 그런 나를 사랑하고 싶다. 각방을 써도 창문을 닫으려면 중문으로 잘자라고 인사하는 그 진심 어린 사랑 꿈속에서 다시 만나려 창가를 보다 그런 당신을 밤하늘 별 나라에서 찾는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