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들의 이야기 <믿음 온유 사랑>

나의 글/나의 이야기

여유

우리들 이야기 2022. 10. 22. 07:04

 

여유

할 일을 다 마치고 한가 해지니 많아지는

시간과 함께 인생은 늙었지만 옛날

이야기에서 추억을 담아 언제까지고 마음은 청춘.

돌고도는 봄과 여름을 건너뛰어 가을은

겨울을 향하여 떠나려 준비하는 자연속에 내가을

푸르고 두꺼웠던 잎이 얇아지며 저마다의 색을

내듯이 자기의 삶을 돌아보는 쓸쓸 하고도

아름다운 가을 아침 운동을 하다가 해오르면

집에 오더니 요즘은 한낮에 운동 나가는 한가한 나이.

 

 

 

 

 

 

 

 

'나의 글 > 나의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고마운 나의 한해.고마운 나의 길.  (0) 2022.12.07
후회  (0) 2022.10.15
추억이 서린 내고향  (0) 2022.10.02
내싱일  (0) 2022.09.30
엄마 별  (0) 2022.09.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