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들의 이야기 <믿음 온유 사랑>

나의 글/사는 이야기

천태만상

우리들 이야기 2022. 8. 14. 12:55

천태만상

천태만상 다양하게 일어나는 현실에서 그때의 문화따라

천태만상속에 우리가 살아가고 있기에 내마음이

가는대로 평가하면서 옳고 그름을 내기준에 따라 답이 달랐다.

돌아오지 않는 어제일로 마음을 쓰고

오지도 않은 내일걱정을 사서 했으며 앉을 자리가

없는 것을 신경쓰지 말고 자리가 없으면 설수 있는지 따져봐야

하는데 이미 일어난일에 해결책을 구하는 방법이

더럽게 재수없다 하니 더  고민을 가져왔으며 예를 들어서

나에게 충고해주는 사람이 하는말 모르는거 내가 다 알려준다

하여 물어보니  막걸리는 곡물이라 예쁘게 취한다고 하며 

 나 아는 사람들이 모르면 다 나한테 물어본다 해서

기가 막혔는데 지나고 보니 그말이 틀린 것은 아니었다.

속에 들은말 다 하는이가 있으면 감추고 내숭떠는

이도 있고 생각이 덜자라 분별력이 없는 이가 있어

난처하며 스스로 자화자천하는 이가 있기에 천태만상의

다양한 이들속에 세상은 돌아가는거고 어른과 아이들이

위치가 달라지어 콩으로 메주  쑨다해도 어른말이라면

옳은 줄 알아야지 토를 달으면 건방지게 말 대꾸라고

하더니 지금은 바른말이 옳은 말로 어른들을 가르치는데

따라가야지 옛날의 삶을 이야기하면 우기는 꼰대가

되어가니 배움은 어른과 아이가 구분되어 있지 않은 천태만상.

 

내별

거대한 하늘에서 구름을 만들고 벗어지면

햇빛이 푸른하늘 위에 떠가듯이

땅위에 새싹은 햇빛을 보고 커나고 있었다.

하늘의 씨앗은 바람이 부는대로 기름진

땅에서 떨어지기도 하고 바위틈이나 물속에

빠지기도 하듯이 그러나 하늘의 씨앗은

여러곳으로 싹트다가 저 멀리 별나라를 날고 있었다.

마음이 가는대로 멀기도 가깝게도 그

자리에 있지만 저는 오래전 별을 땄다.

꿈말고 진짜로 딸 하나에 아들 둘 나으면

별 딴것이라해서 오래전에 나는 별을

땄기에 그 별들이 사철 어두울수록 비쳐주고 있다.

 

 

 

 

 

'나의 글 > 사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실수  (0) 2022.09.06
추석 택배  (0) 2022.09.02
바이러스같은 장마  (0) 2022.08.09
공동체  (0) 2022.07.19
인생의 산행  (0) 2022.07.17